종교인 2명 중 1명은 크리스천이지만…

마크로밀엠브레인, 설문 조사 결과…불교 신자는 느는데 크리스천은 제자리걸음, 한국교회 향한 부정적 시선도 여전

입력 : 2024-06-25 09:32/수정 : 2024-06-25 15:41


국내 종교인 가운데 크리스천의 비율은 정체돼 있으나 불교 신자의 비중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회를 향한 부정적 시선은 여전했으며, 한국인 대다수는 종교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서도 큰 기대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마크로밀엠브레인이 최근 발표한 ‘2024 종교(인) 및 종교인 과세 관련 인식 조사’에 따르면, 종교가 있는 한국인은 36.3%였다. 2016년 같은 조사에서 종교가 있다고 답한 비율(44.9%)과 비교하면 8년 사이에 종교인 비율이 8.6%포인트나 줄어든 셈이다. 조사는 지난달 13~17일 전국 19~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를 보면 종교인 비율은 개신교(49.3%), 불교(30.6%), 천주교(18.7%) 순이었다. 종교인 2명 중 1명은 크리스천이라는 계산이 가능하지만 이 같은 비율은 2년 전, 4년 전 벌인 조사 결과와도 크게 다르지 않다. 2020년과 2022년 조사에서도 개신교인 비율은 각각 50.2%, 50.1%였다.

주목할 만한 지점은 크리스천의 비율이 사실상 변하지 않는 가운데 불교 신자는 눈에 띄게 늘고 있다는 점이다. 해당 기관이 2022년 벌인 조사에서 종교인 중 자신이 불교 신자라고 답한 비율은 24.7%였으나 올해는 30.6%로 늘었다. 특히 같은 기간 20대 종교인 가운데 불교를 믿는 비율은 18.2%에서 25.0%로 늘었으며, 50대에서는 22.4%에서 36.7%로 급증했다.

무종교인이 관심을 가진 종교 역시 불교가 첫손에 꼽혔다. 믿을 의향이 있는 종교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불교라고 답한 비율은 62.0%로 개신교(12.4%)보다 5배나 많았다. 이 같은 불교의 인기는 최근 승려 복장으로 디제잉 공연을 벌여 인기를 끌고 있는 개그맨 윤성호 등의 사례에서 알 수 있듯 불교에 대한 인식이 달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마크로밀엠브레인은 “최근 불교가 ‘힙합 종교’로 떠오르고 있는 현상에 대해서도 많은 응답자가 종교의 접근성을 낮춘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개신교를 향한 부정적 시선은 ‘종교인 이미지 평가’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불교와 천주교의 경우 이들 종교 신자의 이미지로 가장 많이 거론된 것은 각각 ‘절제하는’(23.3%) ‘따뜻한’(20.9%)이었다. 하지만 크리스천에 대해선 ‘거리를 두고 싶은’(25.0%), ‘이중적인’(21.4%), ‘사기꾼 같은’(17.5%)처럼 부정적 키워드가 최상위권에 랭크됐다.

종교인 비율이 줄어든 탓인지 종교계의 역할에 대한 기대치도 낮게 나왔다. ‘종교계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항목에 동의한 비율은 29.8%에 그쳤다. ‘국내 종교 단체들이 제 역할을 잘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고작 7.3%였다. 종교가 개인에게 미치는 영향력도 줄어도는 추세다. “과거보다 종교가 개인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증가했다”는 항목에 공감한 비율은 2016년엔 45.7%였으나 이후 조사에서는 43.9%(2020년)→38.9%(2022년)→37.7%(2024년) 순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