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안덕근 “동해 가스전, 검증 충분…12월 첫 탐사 추진”

안덕근 산업통산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개발과 관련해 충분한 검증을 거쳤다며 오는 12월 첫 탐사·시추 추진 방침을 재확인했다.

제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안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까지 나온 물리탐사 자료를 보면 탐사를 해봐야 하는 충분한 근거가 있고, 검증도 충분히 받은 상황”이라며 “제도를 구비하고 여러 관련 인프라를 구축해 12월에 바로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장관은 “중국, 일본 등 주변 국가는 어마어마한 수준으로 이것(자원 탐사)을 하는 상황”이라며 “희토류 등 자원 문제 때문에 자국 영해 내에서 이런 개발을 굉장히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MB(이명박 전 대통령) 자원 외교 이후 조금 문제가 생기면서 거의 방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좋은 호재가 있기 때문에 이를 계기로 지금 발견된 유망구조에서는 최대한 합리적으로 탐사·시추는 해야 한다고 믿고 있고, 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안 장관은 “국내 제도가 대규모 자원 개발과는 안 맞게 돼 있다. 그래서 국내 제도를 정비하고 해외 투자가 들어와서 같이 해야 하는 상황이라서 해외 투자 유치 절차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석유공사가 발표한 것처럼 여러 복수의 글로벌 메이저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관련 자료를 공유하면서 실제 어떤 규모와 방식으로 투자할지 구체적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 장관은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때 대중 반도체장비 수출통제 관련 논의도 진행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내용을 폭넓게 얘기할 예정”이라며 “공급망이나 첨단 기술 협력, 통상 현안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문 일정에는) 한·미 간 반도체와 청정에너지, 첨단산업 표준과 관련한 분야의 민관 협력 포럼도 있다”고 소개했다.

한·미·일 산업장관회의는 지난해 8월 캠프데이비드에서 열린 3국 정상회의 때 정례화를 합의했고, 오는 26일 워싱턴DC에서 첫 회의를 개최한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