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밴에서 내리면”… 뉴진스 ‘칼부림’ 예고글 팬들 신고

뉴시스

인기 걸그룹 뉴진스를 겨냥한 칼부림 예고 글이 올라와 팬들을 놀라게 했다. 뉴진스 팬덤은 온라인상에서 해당 글 작성자에 대한 경찰 신고를 인증하기도 했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뉴진스 콘서트 열면 쓸려고 샀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일식도 사진 한 장과 함께 “밴에서 내리면 한 대씩 놔주려고”라는 소름 돋는 문구도 함께 올렸다.

해당 사진은 온라인상에서 판매하고 있는 일식도 사진을 복사해 올린 것으로 추정됐다. 실제 범행을 계획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끔찍한 협박 수위에 팬들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

뉴진스 팬들은 엑스(X) 등 SNS를 통해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독려하기도 했다. 한 팬은 뉴진스가 속한 소속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에게 SNS 메시지를 보내 해당 사실을 알렸다고 전했다.

아이돌을 대상으로 한 익명의 협박은 온라인상에서 계속 문제가 됐다. 지난해 8월에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내일 출국하는 에스파 윈터를 사시미로 찔러 살해하겠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지난 5월에는 그룹 아이브의 장원영을 상대로 한 신변 위협 글이 또 온라인상에 게재됐다. 이 글에는 구체적인 범행 날짜와 시간이 명시돼 팬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