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당대표도 예외 없다…2년 뒤 지방선거 앞두고 조직위원장 뽑는 개혁신당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왼쪽)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가운데는 천하람 원내대표. 연합뉴스

개혁신당이 2026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방 조직 정비에 본격 시동을 걸고 있다.

개혁신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24일부터 이틀간 조직위원장 심사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심사 첫날인 24일에는 허은아 대표와 천하람 원내대표, 이준석 전 대표 등 당의 주역들이 줄줄이 조강특위 면접을 봤다.

총선 때 출마했던 서울 영등포갑 조직위원장 후보로 나선 허 대표는 면접 직후 “조강특위 면접은 언제 해도 떨리고 설렌다”며 “절차적 정당성을 얘기하는 정당인 만큼 어느 누구도 빠짐없이 면접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선례가 될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남 순천갑 조직위원장 후보로 나선 천 원내대표도 “순천이 국민의힘에게는 험지일지 모르겠지만 개혁신당에는 기회의 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비록 이번에는 비례대표로 선거를 치렀지만 순천의 두 번째 국회의원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한다면 순천과 호남에서도 저와 개혁신당에 더 큰 지지를 보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22대 총선 경기 화성을에서 당선된 이 전 대표는 “우리가 동탄에서의 경험이라고 하는 것을 어떻게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며 “개혁신당의 사활은 어쨌든 다가오는 보궐선거들과 지방선거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