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보름만에 또…합참 “北, 대남 오물풍선 또 부양”

올해 들어 다섯번째

입력 : 2024-06-24 21:58/수정 : 2024-06-24 22:02

합동참모본부가 24일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을 또 부양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는 지난 9일 이후 15일만이다.

합참에 따르면 현재 풍향은 북서풍으로 경기북부 지역에서 남동방향으로 이동 중에 있다. 합참은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고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면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서울시 또한 오후 10시쯤 “북한의 어물풍선이 서울 상공으로 진입한 게 확인된다”며 “시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고 발견하시면 접근하지 마시고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 바란다”고 안전 안내 문자를 보냈다.

앞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국경 부근에는 또다시 더러운 휴지장과 물건짝들이 널려졌다”며 “분명 하지 말라고 한 일을 또 벌였으니 하지 않아도 될 일거리가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고 21일 오물풍선 살포를 예고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