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5초만에 연기가 작업실 뒤덮어…실종자 1명 수색 중”

오후 8시 브리핑

입력 : 2024-06-24 21:24/수정 : 2024-06-24 21:51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24일 경기 화성 일차전지 제조공장 화재에 대해 “처음에는 배터리 부분에서 작은 흰 연기가 올라오기 시작했다”며 “연기가 급격하게 퍼지며 작업실 공간 전체를 뒤덮는 데 약 15초밖에 안 걸렸다”고 설명했다.

조 본부장은 이날 오후 8시쯤 공장 내부를 촬영한 CCTV 영상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조 본부장은 “작업자들은 처음에는 조금 당황하는 듯하다가 소화기를 가지고 와서 진화를 시도했다”며 “그러나 주변에 리튬이 있다 보니까 소화 능력이 잘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발견된 대부분의 사망자는 화재가 발생한 건물 3동의 2층의 발화지점과 이어지는 작업장에 모여있는 상태였다.

조 본부장은 “(근로자들이) 2층 출입구 앞 쪽으로 대피해주면 인명 피해가 많이 줄지 않았을까 하는데 이분들이 놀라서 막혀 있는 (작업실) 안쪽으로 대피해 짧은 시간에 유독성 연기를 흡입했다”며 “한두모금만 마셔도 질식하는 가스”라고 말했다.

조 본부장은 외국인 근로자가 공장 내부 구조를 숙지하지 못 해 인명피해가 더욱 커졌다고 봤다. 조 본부장은 “이곳에서 근무하던 외국인 근로자들 가운데는 용역회사에서 필요할 때 파견받는 형태로 근무하는 경우가 많아 공장 내부 구조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것도 피해가 늘어난 요인으로 본다”고 했다.

이날 오후 8시 기준 확인된 사망자는 22명이다. 소방당국은 연락이 닿지 않는 외국인 실종자 1명의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중상자는 2명, 경상자는 6명이다.

조 본부장은 “오후 5시쯤 추가 실종자의 휴대전화 위칫값이 화재 현장 근방에 있는 것으로 나와 정밀 수색 중”이라며 “수색 작업은 가능한 조명을 동원해 늦게까지 하고 대원 안전을 고려해 내일 아침 재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