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성 공장 화재 사망자 22명…20명은 외국인

오후 6시30분 브리핑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과 구급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화성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의 사망자가 22명으로 늘었다. 이 중 20명은 외국인으로 확인됐다.

2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 기준 사망자는 22명이다. 이들에 대한 구조작업은 모두 마무리돼 장례식장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사망자의 훼손 상태가 심각해 (신원) 확인이 안 된다”며 “남성, 여성 정도만 구별한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실질적으로 인적 사항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DNA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망자 중 20명은 외국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18명은 중국 국적이었다. 라오스 국적 사망자 1명과 국적을 알 수 없는 사망자도 1명이었다. 사망자 2명은 내국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상자는 2명, 경상자는 6명이다. 소방당국은 연락이 닿지 않은 1명에 대한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는 모두 발화지점인 공장 3동 2층에서 발견됐다. 2층 면적은 1815㎡(약 350평)다. 소방당국은 오후 3시 10분쯤 큰 불길을 잡고 내부로 들어가 수색을 진행 중이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