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렐루게임즈, AI 추리 게임 ‘언커버 더 스모킹 건’ 정식 출시

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 산하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렐루게임즈가 인공지능(AI) 추리 게임 ‘언커버 더 스모킹 건’을 24일 정식 출시했다.

스모킹 건은 로봇과 인간이 공존하는 근미래를 배경으로 하는 추리 게임이다. 이용자는 AI 전문 탐정이 돼 사건의 단서를 추적해 진실을 밝히고 범인을 찾아야 한다. 기존 선택지형 추리 게임과 달리 자연어 처리 기반의 자유로운 채팅을 통해 사건의 용의자인 로봇들을 심문하고 증거를 파헤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게이머는 범죄 현장에서 의심스러운 물건들을 조사해 단서를 수집하고 수사 상황판에 단서들을 나열해 숨겨진 연관성을 찾아내야 한다. 사건의 경위를 파악했다고 판단하면 추리 결론을 제출하고 정확도에 따라 평가 점수를 받게 된다. 답을 맞히지 못해도 시나리오를 반복 플레이하면서 해결할 수 있다.

이용자는 게임에서 각각 맨션, 연구소, 갤러리, 바이오랩, 병원 등에서 발생한 총 5건의 사건을 만나볼 수 있다. 개별 사건들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게임의 세계관을 파악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서사를 관통하는 세계관과 그 속에 숨은 이야기들을 발견할 수 있다.

렐루게임즈는 오픈 AI가 최근 출시한 대형 언어 모델(LLM) 기반의 대화형 AI 서비스인 GPT-4o(포오)를 자체 기술로 게임에 맞춤 적용했다. 이를 통해 게임 속 로봇 용의자들은 단순히 이용자의 질문에 대답하는 수준을 넘어 각자 부여된 개성에 맞는 말투로 실제 사람과 채팅하는 듯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게임 속 로봇 용의자들은 모호한 진술을 하거나 진술을 번복하기도 한다. 이용자는 로봇 용의자들의 진술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가려내야 하며 날카로운 질문으로 사건의 실마리가 될 수 있는 답변을 획득해야 한다.

렐루게임즈는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의 신작 게임 소개 행사 ‘넥스트 페스트’에서 스모킹 건 체험판을 출품한 바 있다. 이 게임은 당시 독특한 게임성으로 주목받으며 글로벌 이용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한규선 스모킹 건 총괄 PD는 “체험판을 플레이하는 이용자들에게서 그저 똑똑한 챗봇과 대화를 하는 수준을 넘어 탐정의 역할에 몰입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는 모습을 발견했다”며 “머지않아 다가올 인간 수준의 사고력을 갖춘 인공일반지능(AGI)의 시대를 앞두고 인간의 책임과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상상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스모킹 건은 스팀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총 8개 언어를 지원한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