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만 먹어도 동물단백 섭취”…中연구진 돼지고기쌀·닭고기쌀 개발

입력 : 2024-06-24 17:52/수정 : 2024-06-24 17:59
중국 연구진이 개발한 닭고기쌀과 돼지고기쌀. 바이두

중국 연구진이 배양육 세포를 쌀에 결합한 돼지고기쌀·닭고기쌀을 개발했다. 이 쌀로 밥을 지어 먹으면 쌀의 영양분뿐만 아니라 동물단백질도 함께 섭취할 수 있다.

24일 중국 과학기술일보에 따르면 중국육류식품종합연구센터와 베이징식품과학연구원 미래식품연구팀은 세포 배양육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쌀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전날 밝혔다.

세포배양육은 동물세포를 체외에서 인공 배양하는 방식으로 만든 신종 육류식품이다. 연구진은 돼지와 닭의 근육·지방세포가 벽에 붙어 자라는 특성을 이용해 전처리한 쌀과 좁쌀, 자미(붉은쌀)의 표면에서 이들 세포가 증식되게 했다.

이렇게 만든 쌀은 동물세포와 유기적으로 결합돼 있어 겉으로 보기엔 일반 쌀과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익히면 쌀과 고기의 풍미를 모두 느낄 수 있다.

베이징식품과학연구원 수석과학자 왕슈웨이 박사는 “닭고기쌀, 돼지고기쌀은 쌀에 함유된 식이섬유, 탄수화물, 비타민, 미네랄 등을 유지하면서 인체에 필요한 아미노산을 보충하고 동물단백질을 증가시켰다”며 “영양이 풍부하면서 균형 잡혔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동물단백질, 필수아미노산, 식이섬유, 탄수화물의 함량을 정밀하게 조절하는 특수영양식 개발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저우징원 쟝난대 교수는 “닭고기쌀과 돼지고기쌀은 세포배양육 연구의 새로운 방향과 다양한 응용가능성을 보여준다”면서 “기술 발전으로 중국의 세포배양육 연구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