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19개 기관과 전국체전 성공 개최 업무협약

안전, 자원봉사, 인적·물적 자원 지원 공동 협력 다짐
참여기관 온·오프라인 매체 통한 홍보 국민 관심 유도

24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전국체육대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공동협력 업무협약식에서 도내 19기관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24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제105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4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도내 여러 기관과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만림 경남도 행정부지사와 교육청, 경찰청 등 도내 19개 기관 대표와 관계자들이 참석해 안전, 홍보, 인적·물적 자원 지원 등에 공동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주요 협약은 인적·물적 자원 지원과 온·오프라인 홍보, 자원봉사활동 참여, 경기장 및 시설 안전점검, 협약기관 간 상호교류 및 공동협력 등이다.

도는 참여기관들과 함께 올해 14년 만에 경남에서 열리는 전국체육대회와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도민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전 국민이 화합하는 대회가 되도록 선도적이고 중추적인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참여기관들이 보유한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한 적극적 홍보로 국민적 관심을 유도하고, 인적·물적 자원 활용에 협력해 전 국민이 화합하는 체전이 되도록 준비하며 안전체전이 되도록 교통··안전대책 수립과 경기장 시설물에 대해 민·관합동점검도 한다.

‘105회 전국체육대회’는 3만여 명 ‘44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1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그 외 많은 대회 관련자와 관람객이 방문해 경남의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최 부지사는 “경남의 문화·예술·관광이 어우러진 ‘문화체전’, 선수단과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 체전’으로 만들기 위해 교통개선, 환경 정비 등 손님맞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체육대회’는 오는 10월11일부터 17일까지 김해를 중심으로 18개 시·군, 75개 경기장에서 49개 종목이 분산 개최된다. 그리고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10월25일부터 30일까지 11개 시·군, 37개 경기장에서 31개 종목으로 열린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