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따릉이 누적 이용 2억건 눈앞…시민 한명당 20번 탄 셈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 건수가 2억건 돌파를 눈앞에 둔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 따릉이 대여소에서 시민들이 따릉이를 이용하고 있다. 시는 이날 따릉이 누적 이용 건수가 약 1억9000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2010년 도입 이후 지난달까지 약 1억9000만건의 이용 횟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민 한명당 따릉이를 20번가량 이용한 셈이다. 시는 따릉이 무료 이용이 가능한 기후동행카드 정식 도입에 발맞춰 자전거 이용 저변확대에도 나서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연구원은 ‘공공자전거 종합현황’ 등을 활용해 제작한 ‘숫자로 본 따릉이 현황’을 24일 공개했다. 따릉이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캐나다 공공자전거 시스템 ‘빅시(BIXI)'에서 착안해 2010년 11월 440대를 도입한 뒤 2015년 10월 정식 운영을 시작한 시의 무인 공공 자전거 대여 서비스다.

현재 따릉이 운영대수는 4만5000대로 시범운영 시기였던 2010년(440대)과 비교하면 102배가량 증가했다. 대여소 또한 2010년 44곳에서 현재 2700여곳으로 대폭 늘었다. 또 2019년과 2023년 이용 현황을 비교해보면 주중 이용 건수는 2.5배(1300만건→3300만건), 주말은 2.1배(500만건→1100만건) 늘었다.

따릉이가 단순 레저용이 아닌 일상 속 이동을 위한 교통수단으로 정착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월별 따릉이 이용 현황을 파악한 결과, 자전거 비수기인 1~4월 이용 건수가 2019년 334만건에서 지난해 1177만건으로 3.5배 늘었다.

시간대별로도 주중 출퇴근 시간 이용 횟수가 늘었다. 특히 퇴근시간대 이용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중 오후 6~7시 이용 건수는 2019년 145만건에서 지난해 357만건으로 2.4배 증가했다. 주말에는 오후 5~6시 이용이 지난해 92만건으로 가장 많았다.

자치구별로는 2019년 송파구(160만건), 2023년 강서구(524만건)에서 이용이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업무지구가 집중된 마곡·잠실·여의도 등 출퇴근 수요가 높은 지역, 지하철 및 대중교통 환승 수요가 많은 지역, 한강 등 레저 이용이 높은 지역에서 따릉이 이용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기후동행카드(따릉이 포함 6만5000원)가 다음달 본사업에 들어가면 따릉이 이용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자전거 이용 저변확대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까지 4종이었던 폐자전거 부품 재활용 품목을 올해부터는 7종으로 늘렸다. 따릉이 애플리케이션 사용법을 설명해 주는 ‘일일 따릉이 교실’도 운영 중이다.

김용헌 기자 y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