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속보] 소방당국 “화성 공장서 사망자 16명 발생…중상자 2명”

오후 5시12분 브리핑
실종자는 21명으로 파악돼

입력 : 2024-06-24 17:13/수정 : 2024-06-24 17:55

경기 화성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로 16명이 사망했다. 중상자는 2명, 경상자는 5명이다.

24일 소방당국은 오후 5시12분 진행된 브리핑에서 “실종자는 21명”이라며 “최초 사망자 1명을 포함해 총 사망자는 16명”이라고 밝혔다. 최초 사망자를 포함해 현재 시신 15구이 추가로 수습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상자는 2명 발생했다. 소방관계자는 “중상자는 모두 40대 남성으로 전신 2도 화상을 입었다”며 “중상자 중 1명은 안면부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이어 “인명 수색을 모두 마친 뒤 공장의 안전장치 등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초 화재는 이날 오전 10시31분쯤 3동 2층 작업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장은 11개동으로 이뤄졌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