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맥도날드 ‘감튀’ 이번주 판매재개… “구체 일정은 재공지”

후렌치후라이(감자튀김) 재료 수급 문제로 지난 20일부터 중단
이번주 일부 매장부터 순차적으로 판매 재개키로

서울 시내 한 맥도날드 매장 모습. 뉴시스

한국맥도날드가 재료 수급 문제로 지난 20일부터 판매 중단한 감자튀김(후렌치후라이)을 이번 주부터 다시 판매한다.

24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이번 주부터 후렌치후라이 판매를 일부 매장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한다. 다만 공급망 문제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아 어느 매장에서, 언제부터 판매가 재개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맥도날드는 정확한 판매 재개 시점을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맥도날드는 지난 20일 웹사이트에 “예기치 못한 공급망 이슈로 일시적으로 후렌치후라이를 제공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글로벌 업체로부터 공급받은 일부 냉동 감자의 기준 미달이 우려돼 선제적으로 제품 제공을 중단했던 것이다. 이에 따라 매장에선 세트 메뉴를 판매하지 않고, 버거 단품을 주문하면 콜라 미디엄 사이즈를 제공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