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안동·순천에서 광화문까지…국민 화합 축전으로 발전”

경북도·전남도, ‘2024 영호남 상생 협력 화합대축전’ 24일부터 26일까지 열려

24일 오후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열린 동서미래포럼에서 김영록 전남지사(왼쪽 네번째), 김경호 국민일보 사장(왼쪽 다섯번째), 이철우 경북지사(왼쪽 여섯번째)가 패널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김재산 기자


경북도는 전남도와 함께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서울 광화문에서 ‘영호남의 힘으로 모두 함께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 아래 ‘2024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대축전’을 개최한다.

올해 3년째 열리는 화합 대축전은 문화와 예술로 서로 소통하고 화합하며 그 에너지를 바탕으로 새로운 지방시대를 이끌어가고자 평소 남다른 우애와 협력관계를 다져온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함께 제안해 시작됐다.

행사는 2022년엔 경북도청 새마을광장에서, 지난해는 전남 순천만 국가정원에서 열렸다.

올해는 대한민국의 중심 광화문에서 개최해 영호남을 넘어 모두가 함께하는 전 국민 화합 대축전으로 펼쳐진다.

광화문 특설무대에서는 첫날은 호남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본선과 개막식이, 둘째 날은 영호남 힐링 버스킹, 상생콘서트, 마지막 셋째 날은 영호남 힐링 버스킹 공연이 개최된다.

놀이마당에서는 영호남 청년작가 ART展과 관광홍보라운지(경북관, 전남관), 조형물 미디어 큐브, 숏폼 공모전 입상작 전시가 열리고 육조거리에서는 영호남 농수특산품 판매전인 新화개장터가 3일간 열린다.

축제 첫날 개막식에 앞서 ‘영호남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본선’에서는 예선전을 거쳐 올라온 영호남 청소년댄스팀(6팀)의 본격적인 끼 경쟁이 펼쳐진다. 경연대회 우승팀은 프로댄스팀(LJ)과 콜라보 퍼포먼스로 주제공연에 참여한다.

이어 화합 대축전의 하이라이트인 개막식에는 완전한 지방시대를 위한 열망, 영호남의 하나 된 힘, 나아가 전 모든 국민이 화합하며 새로운 대한민국의 행복한 미래를 염원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뮤지컬 형식의 주제공연에는 2인조 그룹 가수 노라조, 홍지민과 10여명의 뮤지컬배우, 영호남 100인 합창단이 출연하고 영호남 지역의 세대별 인터뷰 영상, 지방에서 미래를 위해 도전하는 청년들의 모습을 영상으로 볼 수 있고, 영호남 100인 합창단이 부르는 ‘모두 함께 행복하게’라는 주제곡으로 대망의 피날레를 장식하게 된다.

둘째 날부터는 영호남 두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인들로 구성된 공연단의 ‘상생 콘서트’, ‘힐링 버스킹’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시간대별로 특설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광화문 놀이마당에서는 ‘청년작가 ART展’과 ‘관광 라운지(경북관, 전남관)’, ‘미디어 큐브’ 조형물이 전시되며 관람객들은 영호남 청년 작가들의 작품관람은 물론 구매도 가능하다.

경북과 전남지역 주요 관광지에 대한 유용한 여행 정보를 얻어갈 수 있으며 놀이마당을 다 둘러본 후 종합안내소에서 들러 소정의 기념품까지 받아 갈 수 있다.

육조거리 가도에서는 경북과 전남지역의 30여 농가가 참여해 지역 농‧수‧특산물을 판매하는 ‘新 화개장터’가 열린다. 지역을 방문하지 않고도 현장에서 시식은 물론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향토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24일 오후에는 영호남 상생협력 발전 방안을 위한 동서미래포럼이 ‘연계협력이 가져 오는 지역의 힘’이라는 주제로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완전한 지방시대만이 저출생의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며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 대축전을 통해 경북과 전남, 지방과 수도권이 상호 소통하고 화합하며 지방이 잘살게 되는 완전한 지방시대를 열어 가자”고 강조했다.

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