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협, ‘무기한 휴진’ 잠정 보류…“29일 회의로 결정”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고우리 인턴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27일부터로 예정됐던 ‘무기한 휴진’을 잠정 보류했다. 의협은 29일 열리는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 회의에서 향후 투쟁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의협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연세대학교 의료원 소속 교수들의 휴진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한다”면서도 “이후의 투쟁은 29일 올특위 2차 회의 결정대로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의협은 모든 직역의 의사들이 각자 준비를 마치는 대로 휴진 투쟁에 동참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께서 겪으시는 불편과 불안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정부가 야기한 의료붕괴 사태를 막으려는 의사들의 외침에 귀 기울여 주실 것을 간곡하게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지난 18일 열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시·도 의사회 등과 협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올특위는 지난 20일 출범한 의협 산하 범의료계 조직이다. 김창수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회장과 임정혁 대전시의사회장, 전공의 대표가 공동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전공의 대표 자리는 현재 공석이다. 임 회장은 참여하지 않았다.

한편 세브란스병원은 오는 27일부터, 서울아산병원은 내달 4일부터 각각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가톨릭의대와 성균관의대 교수들은 오는 25일 총회를 열어 휴진 여부를 논의한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