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성 공장 화재 현장, 시신 8구 추가 확인”

오후 3시30분 기준 9명 사망 확인돼
실종 상태 알려진 23명 중 포함된 듯
수색 진행에 따라 인명 피해 늘어날 전망

입력 : 2024-06-24 15:31/수정 : 2024-06-24 17:54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과 구급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화성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현장에서 시신 8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처음 발견된 사망자까지 총 9명의 사망이 확인됐다.

24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불이 난 아리셀 공장 3동 내부 수색을 시작한 뒤 시신 8구를 추가로 발견했다. 다만 수색이 진행 중이라 인명피해 규모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

숨진 이들은 대부분 실종자로 알려졌던 근로자 23명에 포함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오전 10시31분쯤 경기 화성시 서신면에 위치한 일차전지 제조 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60대 남성 1명이 숨진 데 이어 소방당국의 내부 수색 과정 중 시신이 추가로 발견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구조대원들이 내부로 투입돼 본격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모두 2층에서 발견됐는데 한 곳이 아니라 흩어져 있었다”고 전했다.

시신 20구가 발견됐다는 소식에 대해서는 “처음에 심정지로 사망한 사례 빼고 8구 시신이 추가로 발견돼 사망자는 현재까지 9명”이라고 재확인했다.

화재 발생 건물인 3동에서 당시 일하고 있던 근무자는 총 67명으로 파악됐다. 화재 당시 1층에서 15명이, 2층에서 52명이 각각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