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주낙영 경주시장 “APEC 유치로 국제도시 도약 기회 마련”


“APEC 정상회의 성공개최로 경주시가 지방시대 균형 발전의 롤모델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주낙영(사진) 경북 경주시장은 24일 “경주가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사실상 결정된 것은 우리 지역 역사의 가치와 문화적 풍요로움, 그리고 시민의 열정과 노력이 만들어 낸 쾌거”라며 이같이 말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일 외교부 산하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에서 경주가 선택됐으며, 이번 주 내로 개최지로 최종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그는 “APEC 정상회의 유치로 국제도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역대 가장 성공적인 APEC 정상회의가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한국적인 정체성의 뿌리와 대한민국 경제 기적 DNA의 근원을 전 세계와 공유하는 절호의 기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경주는 APEC 정상회의 유치뿐만 아니라 지난 2년간 미래첨단 산업기반과 도시인프라 구축 등으로 지방 소도시에서 명품 도시로 성장할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2022년 본격적인 예산 2조원 시대를 열었고 문화관광산업 혁신으로 관광객 5000만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데이터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년간 4768만명이 경주를 다녀갔다.
경북 경주시내에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선정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경주시 제공

또 첨단 과학‧산업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전 세계 원전시장을 공략할 150만㎡ 규모의 소형모듈원자로(SMR) 국가산업단지가 2030년까지 문무대왕면 일원에 들어선다.

여기에 지난해 12월 착공된 중수로 해체기술원이 완공되면 원전 해체 개발기술 검증 시설‧체계를 구축하는 동시에 관련 분야 전문 인력 기술지원 및 연구개발 실증 공간이 될 전망이다.

경주 e-모빌리티 연구단지 내에는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센터와 탄소소재 부품 리사이클링센터가 문을 열었다. 올 연말에는 e-모빌리티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통합관제허브센터가 완공된다.

시는 도심경제 부활과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2026년까지 5년간 총 80억원을 투입해 중심상권 르네상스 사업을 추진한다.

청년들이 돌아오는 부자 농어촌 건설은 물론 인구 감소 완화와 미래 인구 구조 변화에 대응할 63개 사업에 791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주 시장은 “지난 2년 동안 APEC 정상회의 유치를 비롯해 SMR 국가산단 유치, 경주 e-모빌리티 연구단지 건립 등의 굵직한 역점사업의 성과를 도출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APEC 개최를 위한 세밀하고 철저한 준비로 경주의 미래 백년대계를 앞당기고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는 APEC 역사에 길이 남을 성공 롤모델로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