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완기 특허청장 “지식재산, 기술패권경쟁시대 ‘창과 방패’ 돼야”

김완기 신임 특허청장이 24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밝히고 있다. 특허청 제공

김완기 신임 특허청장이 24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

김 청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전 세계의 기술패권 경쟁이 점점 가열되고 있으며 기술혁신을 이끄는 지식재산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지식재산 정책의 컨트롤타워인 특허청에서 함께 일하게 된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미·중 패권경쟁의 격화, 자국우선주의·보호무역주의 심화 등 글로벌 경제 환경이 만만치 않은 만큼 김 청장은 지식재산이 ‘기술패권경쟁 시대의 창과 방패’로서 핵심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특허청의 고유 업무인 심사·심판 역량 강화, 핵심기술의 보호망 구축, 산업재산 정보의 전략적 활용, 기업에 대한 밀착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청장은 “반도체를 비롯한 국가첨단전략산업을 중심으로 심사·심판조직을 확대하고 우수 연구인력을 특허심사관으로 채용하겠다”며 “해외로의 기술유출 위험 탐지에 특허 빅데이터 활용을 대폭 확대하는 한편 기술유출은 강력하게 처벌하겠다. 해외에서 활약하는 우리기업의 특허와 상표, 디자인도 적극적으로 지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허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집중해 유망 기술을 발굴하고 관계부처와 함께 산업·기술전략 수립을 지원하겠다”며 “해외지식재산센터를 중심으로 기업들의 수출 어려움을 적기에 해소하겠다. 또 우수 지식재산 보유기업의 해외 진출과 성장을 전폭 지원해 우리의 경제무대를 넓혀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대구 심인고와 서울대 공법학과를 나온 김 청장은 제39회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산업통상자원부 FTA정책기획과장과 소재부품장비산업정책관, 통상정책국장 및 무역투자실장 등의 요직을 거쳤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