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수한 경남 11개 시·군 45개 전통주 특별기획전 운영

전통주 전용 판매 공간 경남 대표 전통주 입점
특별기획전 전 품목 10% 할인 사은품 증정 등


경남관광재단이 운영하는 경남관광기념품점에서 24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도내 전통주 특별 기획전을 한다.

재단에서는 전통주 시장에서 생겨나는 홈술·혼술족 등 새로운 소비자층을 위해 지난해부터 전통주 판매 공간을 조성했으며 올해 본격적으로 도내 전통주의 맛과 멋, 지역의 품격을 집중 홍보한다.

기념품점에 입점한 전통주는 도내 11개 지역 45개 상품은 지역 특산물(김해 단감, 밀양 얼음골사과, 거제 유자)과 관광자원(창원 벚꽃)을 활용한 술부터 명인이 만든 작품·청와대 명절선물 선정 상품(함양 솔송주), 청와대 취임식 만찬주(사천 키위와인), 국내외 전통주 대회 수상작(밀양40) 등이다.

이번 전통주 특별할인전은 창원컨벤션센터 1층의 경남관광기념품점 매장에서 진행되며 행사 기간 전통주 전 품목에 대해 10% 할인을 진행한다.

할인행사와 함께 3만원 이상 구매 시 선착순 50명에게 전통주를 시원하게 보관할 수 있는 보냉 백을 증정하며 15만원 이상 구매 시 방울소리잔 세트, 30만원 이상 구매 시 무선 믹서텀블러, 50만원 이상 구매 시 캠핑웨건을 증정한다.

또 가격대와 상관없이 선물용 세트 제품을 구매하면 고급 보자기 포장이 무료로 제공된다. 경남관광기념품점에 입점한 전통주에 대한 소개자료는 관광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남관광재단 관계자는 “전통주와 함께 올해 무더위를 시원하게 떨쳐버릴 수 있는 할인행사를 준비한 만큼 이번 기회에 가족과 즐기기에도 선물하기도 좋은 지역 술들을 접해보시길 추천 한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