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쇼핑몰 해킹’ 성심당 “개인정보 유출 정황 발견”

실제 유출 규모, 아직 확인 안 돼

성심당몰 홈페이지에 게시된 안내문. 성심당몰 캡처

대전 지역 인기 빵집인 성심당에서 운영 중인 온라인 쇼핑몰이 해킹돼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개인정보 유출 시도 정황이 포착됐다. 현재까지 유출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24일 대전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발생한 성심당 온라인 쇼핑몰인 ‘성심당몰’ 해킹에 대해 수사하던 중 개인정보 유출을 시도한 정황을 발견했다.

경찰은 해킹 피의자들이 해당 홈페이지에서 네이버 로그인을 하면 피싱 사이트로 유도하는 악성코드를 삽입해 개인 정보를 빼내려고 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성심당 측은 지난달 5일 오전 9시 이전에 성심당몰에 접속한 후 피싱사이트에서 로그인을 한 고객들에게 비밀번호 변경을 당부했고, 성심당몰을 폐쇄 조치했다.

한편 해킹 정황을 처음으로 포착한 디지털 범죄 대응 기업 라바웨이브 측은 최초 1시간 동안 확인한 네이버 계정 정보 관련 유출 피해자만 190여명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