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조 꽃다발에 마약이… 베트남 유학생 일당 발각

인조 꽃다발 속에 든 마약. 부산본부세관 제공

인조 꽃다발에 합성 대마와 낙태약 등을 밀수입해 국내에 유통한 베트남 국적 마약 밀매 조직이 검거됐다.

부산본부세관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공급책 2명과 구매자 2명 등 베트남 유학생 4명을 적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모두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지난해 9월부터 지난 1월까지 4개월 동안 합성 대마 46병(460㎖), 낙태약 59정 등을 인조 꽃다발 속에 숨겨 밀수입한 혐의를 받는다.

일당은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주문을 받은 뒤 대구와 경남 창원, 세종 등에서 속칭 ‘던지기’ 수법으로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던지기 수법은 판매자가 특정 장소에 물건을 두면 구매자가 가져가는 방식으로 마약 불법 유통에 흔히 이용된다.

이들이 판매한 합성 대마는 천연 대마의 85배가 넘는 환각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낙태약 역시 정식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 의약품으로 섭취 시 구토와 착란을 일으키고 미숙아를 출산하는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당 가운데 대구와 창원 마약 공급책 2명은 현재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세종 공급책은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 중이다. 베트남에 거주 중인 공급 총책에 대해서는 현재 인터폴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

부산세관 관계자는 “일부 외국인 유학생이 국내에 들어와 돈을 벌 수 있는 손쉬운 방법으로 불법 마약 유통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 공급선과 유통망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불법체류 외국인 마약사범 가운데 베트남 국적 마약사범은 태국인 다음으로 많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이 지난 18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5월까지 검거된 불법체류 외국인 마약사범 4378명 중 태국인은 3130명, 베트남인은 718명이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