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마을 이장님이 전사한 장교 유가족에게 큰 절한 이유?

경북 칠곡군 가산면 응추리 주민들, 마을 방문한 고 김희정 중위 유가족들 환대

응추리 이종록 이장이 유가족 가운데 나이가 가장 연장자인 김국식(73·대구) 씨에게 큰절하며 고인의 희생에 감사와 존경을 표현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6·25 당시 마을을 지키다 전사한 장교 유가족에게 농산물을 보낸데 이어 무릎 꿇고 큰 절한 이장과 감사 인사를 위해 한걸음에 마을로 달려온 유가족들의 사연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경북 칠곡군 가산면 응추리 주민들은 지난 20일 마음 앞산에서 전사해 72년 만에 유해가 발굴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고 김희정 중위의 추모식을 열었다.

주민들은 추모식을 마치고 김 중위가 목숨과 바꾼 땅에서 자란 10여 종의 농산물을 택배로 유가족에게 보냈다.

서울, 대전, 대구에 흩어져 살고 있던 유가족은 주민들의 정성 어린 선물을 받자 지난 23일 서대구역에서 모여 응추리를 찾았다.

이종록 응추리 이장은 유가족이 마을회관에 도착하자 유가족 가운데 나이가 가장 많은 김국식(73·대구) 씨에게 무릎 꿇고 큰절하며 고인의 희생에 감사와 존경을 표현했다.

응추리 주민들은 장모가 사위에게나 대접하던 방식으로 집에서 키우던 닭을 잡아 정성껏 요리해 유가족에게 내 놨다.

또 전쟁이 없는 평화롭고 달콤한 대한민국을 기원하며 전국 유일의 양봉 특구로 지정된 칠곡군에서 생산된 꿀을 선물했다.

이어 마을에서 1㎞ 떨어진 유해 발견 현장을 찾아 유가족에게 발굴 당시를 설명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유가족들이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집으로 돌아갈 즈음에 마을 이장이 명예 응추리 주민이 될 것을 제안하자 유가족은 흔쾌히 동의하며 형님과 동생으로 인연을 이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유가족 김민경(66·대전) 씨는 “주민들의 마음과 정성에 큰 감동을 받아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응추리를 찾았다”며 “호국영령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는 골든 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유전자 시료 채취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종록 이장은 “마을을 지켜준 고인의 희생은 그 어떤 감사의 말로도 표현할 수 없다”며 “이제는 고인과 유가족이 모두 응추리 주민들이다. 앞으로도 고인을 기억하며 추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중위는 6·25 당시 백선엽 장군이 이끌던 육군 1사단 15연대 소속으로 1950년 9월 벌어진 다부동 전투에서 27세로 전사했다.

지난 2022년 9월 가산면 응추리 뒷산에서 유해가 발굴돼 지난 19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