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온통 쓰레기…中관광객 쓸고 간 제주 편의점 ‘초토화’

입력 : 2024-06-24 06:57/수정 : 2024-06-24 10:10
중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다는 제주도의 한 편의점 내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중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다는 제주도의 한 편의점 직원이 관광객들이 남기고 간 쓰레기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다고 호소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중국인 손님이 많이 온다는 편의점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이목을 모았다. 작성자는 먹고 남은 컵라면 용기와 음료병, 빵 포장 비닐, 젓가락 등 각종 쓰레기가 편의점 곳곳에 널려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 3장을 첨부했다. 제주도에서만 판매하는 상품이 찍힌 것으로 보아 제주도 편의점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된다.

작성자는 “오늘 근무 교대하러 가니까 이 지경이었다. 청소만 엄청 할 예정”이라며 “전 타임 근무자가 치우려고 하면 중국인 손님이 엄청 들어와서 치울 시간도 없었다더라”고 전했다.

중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다는 제주도의 한 편의점 내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첨부된 사진을 보면 편의점 테이블 가득 다 먹은 라면 용기 수십 개가 널브러져 있다. 쓰레기통도 가득 차 더 이상 쓰레기를 넣을 수 없는 상태였고, 일부 쓰레기는 아이스크림 냉동고 위에까지 흩어져 있었다. 외부 쓰레기를 가져와 버리고 간 듯한 모습도 보였다.

편의점 벽에는 ‘다 먹은 음식은 정리정돈 부탁드립니다’ ‘너무 시끄럽게 하면 옆에 사람이 피해를 봐요’ 등의 안내 문구가 한국어와 중국어로 적혀 있었다.

중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다는 제주도의 한 편의점 내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단체 관광 와서 어지럽히고 간 건가” “정리정돈 부탁한다는 안내문이 무색하다” “편의점 내부 상태가 저 정도인 건 처음 본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저 정도면 카운터 보는 직원 외에 청소 담당 직원을 둬야 한다” “손님이 많으면 아르바이트생을 늘려야지 저 지경이 될 때까지 두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 수는 41만1331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10만5967명)에 비해 288% 늘었다. 4월 기준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2020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