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핵심 참모 “韓·日 등 국방비 증액 필요…美 해병·항모전단 인·태 배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미국 정책 전문지 내셔널 인터레스트 캡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외교·안보 핵심 참모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 일본 등 미국 동맹들의 국방비 증액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중국을 억제하기 위해 유럽 등 타지역에 주둔하고 있는 미 해병대와 항공모함 전단을 인도·태평양 지역에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브라이언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미국 납세자들은 홀로 중국을 억지할 수 없다. 우리는 동맹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브라이언 전 보좌관은 한·일과 유럽의 미국 동맹국들이 방위비 분담금을 늘리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비용의 일부인데, 충분하지 않다. 미국 납세자들이 엄청난 부담을 감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엄청난 연방 적자를 안고 있고, 인플레이션 문제도 있으며 국내적인 부담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동맹국들이 책임을 지고 우리가 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참여하길 원한다”며 “우리는 국내총생산(GDP)의 4%를 국방비에 쓴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전 보좌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과거 주한미군 철수를 언급하며 압박한 것이 중국 억제에 역효과를 낸다는 취지의 질문에 “트럼프가 하려던 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서처럼 동맹들이 나서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 유럽 동맹들이 정당한 몫을 내고 우리와 함께 부담을 분담하도록 했다”며 “우리의 전략적 의도는 아시아에서 최대한 강력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때로는 가족들에게 약간 거칠게 대해야 할 때도 있다. 가끔은 동맹들에도 ‘터프한 사랑’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렇다고 중국은 ‘가족’을 나누지 못할 것이며, 동맹국을 분열시키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전 보좌관은 구체적인 중국 억제 전략에 대해 “중요한 건 힘을 통한 평화”라며 “유럽, 독일에 주둔하고 있는 해병대를 괌, 하와이, 필리핀, 호주에 (추가) 배치한다면 이는 중국에 ‘침략하지 말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차 세계대전처럼 아시아가 우리 핵심일 때 그곳에 해병대가 있어야 하고, 유럽과 나머지 세계에는 공군과 육군, 해군 일부가 있어야 한다”며 “해병대는 인도·태평양에 완벽하게 적합하며, 중국을 억제하기 위해 그곳에 전투력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브라이언 전 보좌관은 또 “핵심은 전쟁에서 싸워 승리하는 게 아니라 전쟁을 억제하는 것”이라며 “해병대를 태평양으로 옮기고, 항공모함 전단을 태평양으로 옮기는 것은 전쟁을 억제하는 데 필요한 힘의 종류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전 보조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근 밀착 등 중국, 러시아, 북한, 이란 등 국가의 협력 강화에 대해 “미국의 리더십이 부족했기 때문에 바이든 행정부 하에서 북러 동맹이 훨씬 더 강력해졌다. 우리는 평화나 힘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 동맹은 경제 운영을 위해 러시아 에너지에 의존하고 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첫 번째 일은 미국에서 에너지 생산량을 늘리고 러시아 중앙은행을 제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전 보좌관은 이란에 대해서도 “최대한의 압박을 가해야 한다”며 “미국 군대를 재건하고, 군함을 다시 생산하는 등 해군을 재건하는 게 바로 (악의 축) 동맹을 분열시키는 일”이라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전 보좌관은 2019년 9월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종료 시까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맡았다. 워싱턴 정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승리해 재집권할 경우 그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다시 기용되거나 국무장관·국방장관 등으로 중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