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배달 안 왔다’ 더니”… 음식값 환불 ‘진상’에 분노

입력 : 2024-06-24 04:45/수정 : 2024-06-24 04:47
배달 기사가 음식을 손님에게 전달하는 보디캠 영상의 한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배달 앱을 통해 음식을 시킨 손님이 “배달이 안 왔다”고 거짓말을 해 환불받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식당 사장은 고소를 진행 중이라며 분노를 표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A씨는 “지난 19일 오후 9시4분 쿠팡이츠(배달 앱)로 주문이 들어왔다. 장사도 힘든 시기라 6만원은 큰 금액이었고 기분이 좋아 만들었다”며 “시간 맞춰 배달 기사님도 도착하셨고 음식 픽업해 가셨다. 신랑에게 신이 나 자랑을 하며 컴퓨터를 보여주는데 쿠팡에서 일방적으로 취소가 돼 있었고 고객 센터에 전화하니 고객님께서 음식을 못 받았다 하셨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놀란 A씨가 배달 기사에게 전화를 해보니 배달은 차질 없이 진행됐다는 점을 확인했다. 배달 기사는 마침 보디캠을 착용하고 있었고, 배달 물품에 술이 포함돼있어 대면 전달을 했다.

배달 기사로부터 보디캠 영상을 전달받은 A씨는 쿠팡 고객센터에 이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쿠팡은 고객이 전화를 받지 않는다고 했다.

화가 난 A씨는 경찰과 함께 음식을 주문한 손님의 집으로 찾아갔다. 부녀로 보이는 듯한 손님들은 A씨가 배달한 음식을 먹고 있었다.

A씨는 “‘쿠팡 고객센터 전화는 왜 안 받았냐’ 했더니 따님이 ‘쿠팡이츠로 주문했는데 왜 쿠팡 전화를 받아야 하냐’고 했다”며 “뻔뻔한 태도로 사과 한마디 없고 횡설수설 거짓말만 하는 고등학생 딸분과 아버지는 서로에게 탓을 넘겼다”고 분노했다.

A씨가 작성한 간이 고소장. '보배드림' 캡처

이어 “경찰분은 저희에게 음식값을 받고 끝내라 하지만 사과 한마디 없고 계속 거짓말만 하며 마음대로 하라는 그 부녀에게 저희는 사기죄와 무전취식으로 고소할 생각”이라며 간이 고소장을 작성한 사진을 첨부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적반하장에 후안무치다” “소액이라고 저런 일을 벌인 것 같은데 꼭 처벌해야 한다” “이건 ‘배달도둑’ 수준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