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마라탕후루’ 이어 버블티도…중류(中流) 간식 전성시대

마라탕 사진. 게티이미지

중국식 간식이 한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미 하나의 카테고리로 자리 잡은 마라맛에 이어 탕후루도 디저트계를 휩쓸었다. 탕후루 유행이 주춤하는 틈을 타 중국 버블티 프랜차이즈들이 국내 시장에 발을 들였다. 중류(中流) 식품 전성시대가 계속될지 관심이 쏠린다.

25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시스템에 따르면 한국 최대 규모 마라탕 프랜차이즈 ‘탕화쿵푸’는 지난해 기준 국내에서 419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2022년 매장 수가 327개였던 것과 비교해 보면 1년새 92개(28.1%)나 늘어난 것이다. 매출도 두 배 이상 급증했다. 탕화쿵푸 운영사인 한국탕화쿵푸의 2023년 매출액은 약 182억원으로, 88억원의 매출을 올렸던 2022년에 비해 2배 이상 늘었다.

마라맛 유행은 식품업계 전반으로 퍼져가는 중이다. 농심은 지난 17일 ‘마라샹구리 큰사발면’을 출시했다. 오뚜기도 14일부터 마라 라면 브랜드 ‘마슐랭’을 선보이며 청년층 공략에 나섰다.
지난 1월 19일 서울 강남구 세텍에서 열린 딸기 전문 박람회 '2024 서울 스트로베리 페스타'에서 부스 관계자가 탕후루 등 디저트를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중류 유행은 마라맛에 그치지 않았다. 지난해엔 탕후루가 간식 신드롬의 선봉장에 섰다. 1020 세대 사이에서는 마라탕으로 식사하고, 디저트로 탕후루를 먹는 코스를 뜻하는 ‘마라탕후루’라는 말이 생겨났다. 2022년 기준 탕후루 매장은 전국에 100곳도 채 되지 않았지만, 2023년 점포 수는 1300개를 넘었다.

다만 ‘쉽게 뜨고 지는’ 디저트 유행 특성상 올해 들어 탕후루 가게 폐업률이 높아진 상황인데, 이 자리는 중국 버블티 브랜드들이 꿰차려 하고 있다. 현지 버블티 성공신화를 한국에서도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공차 신메뉴 ‘공차치노-카페 스무디 with 블랙티'와 ‘초당 옥수수 밀크티+펄’ 사진. 공차코리아 제공

중국 본토에서 8000개가 넘는 매장을 소유한 차백도(茶百道)는 올해 1월 한국에 공식 진출했다. 차백도는 국내 1호점 오픈 지역으로 서울 강남구 대치동을 낙점했는데, 이를 두고 10대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유행을 선도하겠다는 의지가 보인다는 평가가 나왔다. 차백도는 지난 5월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에에 이어 홍대점도 열었다.

헤이티와 미쉐 등 현지 대표 버블티 프랜차이즈도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국내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한국에서 탄탄한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밀크티 브랜드 공차도 올해 안으로 매장 수를 100개 이상 늘리겠다며 재도약을 선언했다.

트렌드에 민감한 1020세대의 성향과 맵고 단 음식을 선호하는 한국인의 입맛 등 영향으로 중류 간식 유행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중류 간식은 가성비가 좋은 만큼 우리나라 사람들도 큰 거부감 없이 받아들였다”며 “SNS상에서의 유행에 힘입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