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인사이드 아웃 2’ 400만 돌파…“전편의 좋은 기억과 기대감의 시너지”

픽사 한국인 제작진 화상 인터뷰
“공감 이끌어내기 위한 시도, 관객들에게 닿아”

'인사이드 아웃 2' 스틸사진.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하루를 마치고 잠자리에 누우면 꾹꾹 눌러 참았던 불안감이 몸과 마음을 종횡무진한다. 선망받는 동료를 보면 부러운 마음이 들지만 애써 무관심한 척한다. 좋은 사람이 되고 싶은 나와 무슨 수를 써서라도 더 높은 곳에 올라서고 싶은 내가 싸운다.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영화 ‘인사이드 아웃 2’가 세대를 뛰어넘는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개봉 12일째인 23일 누적 관객 수 400만명을 돌파했다. 영화의 주인공인 열세 살 라일리에게도, 10대 자녀를 키우는 부모에게도, 번아웃을 맞닥뜨린 직장인에게도 이 모든 감정의 소용돌이는 ‘내 얘기’다.

'인사이드 아웃 2'에 참여한 픽사 김혜숙 시니어 애니메이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지난 21일 국내 언론과 화상으로 만난 픽사 스튜디오의 한국인 제작진은 작품의 국내 인기에 대해 “관객들이 전편에 대해 가지고 있던 좋은 기억과 새로운 감정 캐릭터들에 대한 기대감이 시너지를 냈다”고 분석했다.

이번 편에선 기쁨이, 슬픔이, 버럭이 등이 살던 라일리의 머릿속 제어판에 ‘사춘기’ 버튼이 생기면서 감정들이 통제 불능 상태가 된다. 이때를 틈타 불안이, 따분이, 당황이 등 낯선 감정들이 나타난다.

김혜숙 시니어 애니메이터는 “이 영화는 관객층이 넓다. 어린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유머가 들어있고, 청소년들은 자신들의 생각이 잘 표현돼 있다고 느낀다”며 “‘영화를 보고 자신의 사춘기 시절이 생각나 ‘이불킥’을 했다는 성인 관객의 댓글도 봤다.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많은 시도를 했는데 다행히 관객들에게 잘 전달된 것 같다”고 말했다.

픽사 심현숙 애니메이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애니메이터는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는 일을 한다. 김 애니메이터는 “기쁨이의 경우 전편과 연결되는 성격을 가지면서도 움직임을 뻔하지 않게 만들기 위해 탐구하고 스스로 연기도 해봤다”며 “애니메이터는 배우다. 캐릭터의 모든 면을 연구하고 명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작업하다보면 유난히 감정이 이입되는 캐릭터가 생기기도 한다. 심현숙 애니메이터는 “영화를 만들면서 나를 한 감정으로 표현한다면 그게 무엇일지 생각해봤다. 내 주요 감정은 불안이”라며 “제작진이 모여 각자 작업한 결과물을 보면서 비평하는 시간을 갖는데 처음에는 어떤 평가를 받을지 불안해 자리에 앉지도 못할 정도였다. 하지만 영화에서도 말하듯 그게 꼭 나쁜 감정만은 아니다. 뭔가를 더 열심히 하게 되는 감정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한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한국, 캐나다 등지에서 일하다가 2021년 픽사에 합류했다. 이후 ‘버즈 라이트이어’(2022), ‘엘리멘탈’(2023)에 이어 이번 작업을 함께 했다. 이들은 “한국인 애니메이터들은 재능과 성실함을 모두 갖추고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K콘텐츠의 영향력이 커진 것은 일할 때도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심 애니메이터는 “한국 영화, 드라마 등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라 동료들과도 관련 대화를 많이 한다”며 “작업할 때 누군가 국내 드라마 속 캐릭터를 예로 들면서 ‘그렇게 만들어보자’고 해서 깜짝 놀랐다”는 일화를 전했다.



후속편을 만든다면 추가하고 싶은 감정은 뭘까. 김 애니메이터는 “공감이”라고 답했다. 그는 “요즘 시기에, 요즘 사회에 필요한 감정이란 생각이 든다”며 “처음 픽사에서 일하게 됐을 때 언어도 다르고 문화도 달라 업무적으로도 한계가 느껴졌다. 외롭고 힘들었지만 동료들이 마음을 열고 도와줘 극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