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크래프톤, 뉴진스 성희롱 논란에… 콘텐츠 제한 조치

크래프톤 제공

PC 게임 ‘배틀그라운드’와 유명 아이돌 그룹 ‘뉴진스’가 협업한 콜라보에서 일부 게이머가 성희롱성 콘텐츠를 제작해 논란이 일었다. 게임사는 즉각 성희롱성 콘텐츠를 제한하겠다며 칼을 빼 들었다.

크래프톤과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는 지난 20일 배틀그라운드 공식 커뮤니티를 통해 “최근 일부 유저들이 뉴진스 캐릭터를 사용하여 부적절한 게시물을 제작하고 공유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양측의 브랜드 이미지와 가치에 들어맞지 않으며, 모든 팬에게 불쾌감을 주는 행동이다. 근시일 내로 협업 취지에 맞지 않는 착용 아이템에 대한 적절한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앞서 크래프톤은 지난 12일 배틀그라운드에 뉴진스 테마로 캐릭터를 꾸밀 수 있는 컬래버레이션 아이템을 출시했다. 실제 뉴진스 멤버를 캐릭터로 사용할 수 있는 등 뉴진스 관련 콘텐츠가 대거 추가돼 게이머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그러나 일부 이용자가 뉴진스 멤버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에 비키니, 핫팬츠 등 선정적인 의상을 입힌 뒤 사진·영상을 찍는 등 부적절한 콘텐츠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해 논란이 일었다.

크래프톤과 어도어는 “게임 심의 등급에 따라 게임 속 의상이 무대 의상 수준을 벗어나지 않는다는 사전 협의를 바탕으로 이번 협업을 진행했지만 일부 이용자들의 부적절한 이용으로 취지를 저해할 가능성을 충분히 예상하지 못한 부족함이 있었다”면서 “부적절한 콘텐츠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문제가 되는 게시물은 삭제 조처를 한다. 해당 유저는 커뮤니티 활동에 제한을 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제한하자 환불을 요구하는 이용자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크래프톤은 재차 공지를 통해 “배틀그라운드의 모든 콘텐츠는 만 15세의 심의 규정을 준수하고 있으므로 이 기준 내에서 진행되는 플레이어분들의 커스터마이즈에 대한 자율도를 존중하고 있다”면서도 “이용자들이 느낄 불편함에 대해 최소한으로 하고자 노력했으나,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하는 취지에는 양사의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에 함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부적절함에 대한 기준이 주관적이기 때문에 될 수 있으면 제약을 축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어떠한 방식으로 진행될지는 현재 논의 중이나 뉴진스 캐릭터에 부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의상 착용 시 속바지를 착용한 채로 덧입는 방식 등 최대한 플레이어분들께서 느끼시는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