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영남지역 유림에게 사죄하라”

영남 유림들, 강민구 민주당 최고위원의 ‘깊은 영남 남인의 예법’ 발언에 성명서

경북 안동지역 유림 인사들의 모임인 안동유교선양회가 지난 4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가 자신의 책에서 퇴계 이황 선생을 두고 성적 표현을 한 것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영남지역 유림들이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대구시당위원장)의 ‘깊은 영남 남인의 예법’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나섰다.

성균관유도회 경북도본부 및 영남유림단체는 23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4월 국회의원 총선을 전후해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당시 후보가 자신이 출간한 책에서 퇴계 선생과 관련, ‘성관계 방면 지존’으로 표현한 내용이 알려져 퇴계 후학들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고 퇴계를 폄훼해 결국 영남 유림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한 일이 엊그제 같다”고 운을 뗐다 .

이들은 “조선 성리학의 거유인 퇴계 선생이 일평생을 관통해 지켜가고자 했던 겸손과 검소, 남녀노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했던 삶과 철학이 왜곡 당하고 폄훼 당하는 작금의 정치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탄식했다.

유림들은 “도대체 영남 남인의 예법 어디에 ‘아버지’ 운운하는 아부의 극치스러움이 있단 말인가? 퇴계 이황의 학풍을 이어받은 영남 양반 인사 예법 어디에 새의 깃털처럼 가벼운 언행이 있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이황 선생은 배운 대로 실천하셨다. 제자와 가족, 여자 종의 사정과 심정까지 헤아리셨다. 자신을 끝없이 낮춤으로써 모든 이들의 존경을 받았다. 또 그럼으로써 자기도 완성시키고 다른 사람도 완성시키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유림들은 “이럴진데 한 나라 거대 여당의 최고위원이라는 인사가 자신의 가벼운 언행을 덮기 위한 수단으로 퇴계 선생을 앞세우고, 영남 인사 예법을 운운하는 모습에 영남 유림들의 비통함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또 “존경과 인사의 예법은 몇 마디의 혀끝에서 나오는 게 아니다. 마음으로부터 우러나와야 한다. 자신의 정치적 영달을 위해 아부의 극치를 존경의 마음으로 포장하는 처사는 나랏일을 하려는 정치인으로서 자질이 부족하다”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강민구 최고위원은 퇴계 학풍을 왜곡하고, 영남 남인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조속히 사과하고 매사 언행에 신중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해서도 “소속 정치인들에게 사실로 확인되지 않은 유학자들에 대한 왜곡과 폄훼가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자중시키고, 영남 유림들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강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라며 “이 대표께선 집안의 큰 어른으로서 총선 직후부터 영남 민주당의 발전과 전진에 계속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발언이 여당으로부터 ‘명비어천가’라는 비판 등 논란이 일자 강 최고위원은 “깊은 인사는 ‘영남 남인’의 예법”이라고 주장하며 논란을 키웠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