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천안시,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 선정

충남 천안에 조성될 '거점형 스마트도시' 사업구상도.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4년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60억원을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거점형 스마트도시는 지역 경쟁력 제고와 스마트 시티 확산을 견일할 수 있는 스마트 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이번 선정에 따라 천안역세권 혁신지구를 중심으로 2026년까지 국비 160억원, 지방비 160억원, 민간투자 60억원 등 총 380억원을 투입해 스마트 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글로벌 기업인 미국의 아마존웹서비스, 프랑스의 다쏘시스템과 협력하고, CJ올리브네트웍스, 민간기업, 지역대학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다.

시는 스마트 서비스를 주변도시와 연계해 거점형 스마트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전국 지자체에 스마트도시 서비스 모델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은 12개 대학과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의 우수인력을 확보하고 향후 500개 스타트업이 정주하게 될 인프라를 구축한 도시”라며 “스마트 거점도시로서의 요건을 갖췄으니 앞으로 대한민국 대표 스마트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천안=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