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저출생 무색한 강남구… 초등생 순유입, 작년 두 배

강남구, 초등생 순유입 규모 전국 1위
학령 인구 감소에도 순유입은 오히려 늘어
사교육 요인 큰 것으로 분석

입력 : 2024-06-23 11:56/수정 : 2024-06-23 13:32
지난해 서울 강남구의 초등학생 ‘순유입’ 규모가 전국 시군구 중 1위로 집계됐다. 사진은 지난 3월 한 시민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를 지나가는 모습. 뉴시스

지난해 서울 강남구의 초등학생 ‘순유입’ 규모가 전국 시·군·구 중 1위로 집계됐다. 전년도보다 2배 늘어난 수치로 학령인구 감소에도 사교육은 과열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종로학원은 교육부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학교알리미’에 최근 공시된 전국 6299개 초등학교의 지난해 기준 학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초등학교 순유입 통계는 초등학교 학생이 ‘전입’해 온 숫자에서 전학을 가서 빠져나간 ‘전출’을 뺀 수치다.

분석 결과 서울 강남구는 지난해 초등학생이 2199명 순유입됐다. 전년도보다 2배 늘어났고, 최근 10년으로 기간을 넓혀도 가장 큰 순유입 규모다. 전국 시·군·구에서는 1위로, 2000명 넘은 지자체는 전국에서 강남구가 유일하다. 서울 내 2위(양천구)와 비교해도 3.2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어 인천 서구(1929명), 경기 양주시(1214명), 경기 화성시(775명), 대구 수성구(757명), 인천 연수구(748명), 충남 아산시(695명), 서울 양천구(685명), 경기 과천시(456명), 서울 서초구(423) 순으로 뒤를 이었다. 상위 10위에 충남 아산시와 사교육열로 유명한 대구 수성구를 제외한 나머지 8곳은 모두 수도권이다.

초등학생 순유입이 많은 이유는 복합적이라 특정 원인으로 단정할 수 없으나 공통 요인 중 하나로 사교육이 꼽힌다. 2위인 양천구도 사교육 중심지로 꼽히는 목동이 있는 지역이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초등학생 순유입 발생은 교육 인프라에 대한 기대심리가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2028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고교 내신이 9등급에서 5등급제로 완화되고 수능은 현행 평가체제를 유지해 수능의 대입 영향력이 커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광역시·도 단위로 살펴보면, 서울 전체적으로는 타 지역으로 전학 간 학생 수가 더 많아 지난해 739명의 ‘순유출’이 발생했다. 순유입 1위는 인천으로 1766명의 초등학생이 증가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순유입이 발생한 곳은 인천 외에 대구(678명), 충남(536명), 경기(475명), 세종(230명), 부산(78명) 등 6곳에 불과했다. 남은 11곳에선 순유출이 발생했다.

권역별 초등학교 순유입 현황. 종로학원 제공

비수도권 6개 권역 중 지난해 초등학생 순유입이 발생한 유일한 곳은 충청권(237명)이었다. 의대 지역인재전형 선발을 염두에 둔 ‘조기 지방 유학’이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028학년도 대입 전형부터는 중고등학교 총 6년을 지역에서 나와야 해당 권역 의대에 지역인재 전형으로 지원할 수 있다.

임 대표는 “지역인재전형 선발 확대로 지역별 의대 입시 유불리가 향후 초등학생들의 전입·전출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지방권에서는 지역인재전형에 유리하고 교육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양호한 지역의 선호도가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