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남북한가족 통일결연’ 통일 디딤돌 구축 앞장


경기도는 지난 22일 용인시 라마다용인호텔에서 ‘남북한가족 통일결연식’을 열고 도내 남북한 가족, 총 40가족(20쌍)이 결연을 맺어 가족으로 하나 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남북한가족 통일결연사업’은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사회의 편견을 해소하고 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도는 통일가족 결연식에 앞서 지난달 도내 하나센터를 통해 권역별로 결연 참여 희망자를 선발해 가족 간 상견례 겸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이번 통일결연식은 남북한 가족이 서로 결연을 통해 시작을 알리는 의미 있는 날로 가족오리엔테이션, 결연식, 사후활동, 성과보고회 등으로 진행됐다.

또 결연사업 활동계획 발표, 결연가족 소개, 결연증서 서명·교환, 결연가족 에버랜드 체험 등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화합할 수 있도록 가족 친목의 시간도 마련됐다.

도내 북한이탈주민의 수는 올해 5월 말 기준 총 1만1079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거주하고 있다. 이는 전국 3만1370명의 35.3%를 차지하는 수치다.

도는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올해 총 27억366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경제적 자립 기반 조성, ‘건강한 가정’ 형성 지원, ‘따뜻한 이웃’ 만들기를 위한 남북한주민 소통·화합 사업, 북한이탈주민 정착위기 해소를 위한 통합안전관리강화 등 4개 분야 14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조창범 도 평화협력국장은 “북한이탈주민이 한국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계속해서 정착지원 사업에 아낌없는 지원과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2019년 48가족, 2020년 34가족, 2021년 44가족, 2022년 42가족, 2023년 40가족이 결연을 맺는 등 2017년부터 매해 남북한 가족의 결연을 추진하며 지속적인 관계를 이어오도록 돕고 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