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내달 1일 조직 개편···실무형 조직으로 새판 짠다

경북 경주시청 전경

경북 경주시가 행정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가 위해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시는 다음 달 1일부터 시민복지국, 환경녹지국 등 2개 국을 신설하고 도시재생사업본부 등 1개 사업본부를 폐지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7국 1사업본부 체제로 변경된다.

이번 조직개편은 지난 3월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등에 관한 규정’ 개정에 따른 후속 조치이다.

우선 복지 업무의 전문성과 부서 간 협력을 위해 시민복지국을, 환경 관련 업무에 대한 효율성 및 체계성을 강화하기 위한 환경녹지국을 신설한다.

농림축산해양국은 농축산해양국으로, 시민행정국은 행정안전국으로 명칭을 각각 변경한다. 도시재생사업본부는 폐지하고 기존 부서를 소관 성격에 맞는 국으로 재편한다.

기존 시장 직속이었던 인구청년담당관은 시민복지국으로 소속을 옮겨 저출생대책과로 명칭을 변경하고 디지털도시담당관은 행정안전국으로 소속을 옮겨 디지털정책과로 이름을 바꾼다.

도시재생사업본부 내 철도도심재생과는 도시개발국으로, 자원순환과와 도시공원과는 환경녹지국으로 옮긴다. 사적관리과는 사적관리사무소로 명칭을 바꿔 업무를 이어간다.

장애인시설의 지원 및 운영을 위해 장애인여성복지과 장애인시설팀을 신설하고 보다 민첩한 행정 대응을 위해 환경정책과 환경관제팀과, 자원순환과 자원재활용팀도 신설한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인한 공무원 정원 변동은 없으며, 관련 조례가 의회 심의를 통해 확정되면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급증하는 행정수요와 함께 전문성을 갖춘 효율적 행정이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