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AI,로봇,드론,모빌리티 한 곳에…광주 미래산업 엑스포 27일 개막

국내 대표 현대차그룹 테크관 첫선
4개 전시회 통합해 첫 엑스포 개최.


호남권에서 가장 큰 산업전시회 ‘2024 광주 미래산업 엑스포’가 27일 막을 올린다. 29일까지 이어지는 엑스포에서는 인공지능(AI)중심도시 광주 등 호남권 산업 생태계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다.

광주시가 주최하고 광주관광공사와 광주그린카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엑스포에는 국내 대표적 모빌리티 기업인 현대자동차그룹 테크 전시관이 첫선을 보인다.

시는 기존 ‘국제그린카전시회’, ‘국제뿌리산업전시회’, ‘국제IoT가전로봇박람회’, ‘2024 광주 드론·UAM 전시회’ 등 4개 전시회를 통합한 엑스포를 광주 상무지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처음 개최한다.

현대자동차그룹 테크관 물류 모빌리티 로봇(AMR), 제조·물류 융복합 로봇(MPR), 주차로봇 등 현대자동차그룹이 그리는 미래 모빌리티 세상으로 꾸며 관람객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하는 모빌리티산업 전문가들의 관계망(네트워킹) 행사인 ‘자산어보’('자동차산업을 어우르고 보듬다'의 준말)도 흥미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인공지능 융합 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주제로 참가자 관계망(네트워킹), 모빌리티산업 이슈 브리핑 등 최신 모빌리티 산업·기술 정보교환의 마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혁신기업 6개사의 홍보부스도 마련돼 다양한 기술과 제품 소개도 이뤄진다.

조선대는 규모와 내용 면에서 역대급으로 참여해 산·학·연 융합 전시회를 주도한다. 산학협력단 내 지능형로봇혁신융합대학사업단, 우주기술연구소 등 다양한 연구기관들이 그동안 사업 성과와 상용화를 앞둔 첨단 미래기술을 보여준다.

전남대 등 5개 대학은 공동관을 꾸려 광주 미래산업을 이끌 다양한 연구성과를 전시한다.

전시장 내 특설무대에서는 ‘2024 광주창업페스티벌’ 사전 행사로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 파트너십 매칭데이’가 열린다. 행사는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 메르세데스 벤츠사 주관으로 국내 모빌리티 스타트업과 대기업의 동반성장을 꾀한다.

드론산업분야 전시 확장도 눈에 띈다. ’2024 광주 드론·UAM(도심항공교통) 전시회’가 통합 개최돼 국내외 드론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담는다. 국내외 드론·UAM 산업을 견인하는 대표기업이 참가해 혁신적 제품을 전시한다.

이밖에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체험형 부대행사도 곁들여진다.

벤츠, 토요타, 렉서스, 캐딜락, 폭스바겐, 혼다 총 6개 글로벌 자동차 기업의 전기자동차(EV)을 만나볼 수 있는 ‘전기차(EV) 야외특별관’, 맥주/튀김 로봇 시연·시식행사, 사출기를 활용한 플라스틱 병뚜껑 새활용(업사이클링) 제작,. 로봇을 이용한 유에스비(USB) 레이저 각인 체험 등이 다채롭게 열린다.

‘2024 위드(with) 광주 일자리박람회’, ‘빛고을로봇페스티벌’ 등 다양한 즐길 거리와 경품행사도 마련된다.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11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과학유튜버 ‘궤도’ 특별강연이 열린다. ‘세상을 바꿀 새로운 모빌리티의 시대’를 주제로 자율주행기술의 현주소와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자동차 구동 시스템 등을 다룬다.

김용승 시 인공지능산업실장은 “4개 행사를 통합해 미래 모빌리티 전문 테크(Tech) 전시회로 거듭나려고 했다”며 “다양한 전시와 기술 테크쇼를 통해 지역 대표산업의 경쟁력과 밝은 미래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진강 광주관광공사 사장은 “시민참여형 행사를 대폭 늘려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한 만큼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