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견학 온 18개월 여아, 어린이집 버스에 치여 숨져

입력 : 2024-06-23 08:08/수정 : 2024-06-23 13:45
기사와 무관한 참고 사진. 전진이 기자

어린이집에서 단체 견학을 갔던 18개월 여아가 자신이 타고 온 어린이집 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21일 오전 10시40분쯤 경남 산청군 산청읍 군보건의료원 주차장에서 만 2세 A양이 어린이집 버스에 치여 사망했다.

경찰은 어린이집 버스에서 내린 A양이 버스 우측 앞에 앉은 것을 보지 못한 50대 운전자 B씨가 버스를 그대로 출발시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해당 어린이집 원생들은 단체 견학차 산청군보건의료원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인솔 교사는 5명, 방문 원생은 29명이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어린이집 원장 및 인솔 교사의 과실 여부도 살펴볼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