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철우 “APEC 정상회의 멋지고 알차게 치르도록 최선”

페이스북에 “경쟁 도시 인천과 제주는 다른 국제 행사가 유치 기회 갖기 기원”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는 22일 “2025 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경주가 다시 역사문화관광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역대 어느 대회(정상회의)보다 멋지고 알차게 치르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가 경주로 결정된 큰 이유 중 하나는 타 도시와 비교해 1000년간 신라의 수도로 역사문화에 강점이 있었을 것으로 짐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경주는 이미 1500년 전에 시안, 로마, 이스탄불과 함께 세계 4대 도시에 들 만큼 위대한 역할을 했는데도 그동안 산업 발전에 부응하지 못해 작은 도시로 전락해 안타까움이 많았다”고 적었다.

이어 “APEC은 경북도에서 제안해 경주시와 함께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경주시민 등 경북도민 146만명이 유치 기원 서명에 동참하는 등 많은 사람이 혼연일체가 돼 사력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때는 경주가 어렵다는 소문들이 돌아 일부는 플랜 B를 준비해야 한다는 등 낙담하기도 했으나 결국 경주만이 가진 역사문화관광 도시를 한류와 함께 세계만방에 홍보할 기회를 갖게 됐으니 경주와 경북을 넘어 대한민국을 자랑스럽게 하자”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쟁 도시 인천과 제주에 위로와 함께 또 다른 국제 행사가 유치돼 위안의 기회를 갖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위원회는 지난 20일 외교부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준비위원회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이달 말 열릴 예정인 준비위에서 선정위의 건의에 따라 개최 도시를 확정하게 된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