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 황제’ 진종오, 한동훈 러닝메이트로 최고위원 출마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월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인재영입식에서 진종오 당시 대한체육회 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격 국가대표 출신인 진종오 국민의힘 의원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러닝메이트로 7·23 전당대회 청년최고위원에 출마한다.

22일 진 의원 측에 따르면 한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진 의원에게 자신과 함께 출마할 것을 권유했다.

진 의원 측 관계자는 “진 의원이 (대선 당시) 윤석열 정부 지지 선언도 했고, 한 전 위원장이 인재로 영입하셨다”며 “더 큰 정치를 위해 (출마를) 결단했다”고 설명했다.

1979년생인 진 의원은 지난 2월 한동훈 비대위에서 인재 영입돼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청년최고위원 출마 자격은 45세까지다.

진 의원이 청년최고위원 후보로 합류하면서 한 전 위원장의 최고위원 러닝메이트 3명이 정해졌다. 앞서 최고위원 후보로 장동혁·박정훈 의원이 사실상 확정됐다.

한 전 위원장은 오는 23일 오후 2시 국회에서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