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이철우 만난 나경원 “당 지킨 사람은 나”

차기 국민의힘 대표 선거 출마를 예고한 나경원 의원이 지난 21일 오후 대구 동구 신세계백화점 내 일식집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권에 도전하는 나경원 의원이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만나 지지를 확보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당의 뿌리, 우리 당의 기반인 당원과 국민을 존중하는 것이 보수정당을 재건하고 재집권에 성공하는 첫걸음”이라며 “대구·경북 지역을 이끌고 있는 홍 시장과 이 지사도 저와 생각이 같았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전날 전날 경북 안동과 대구를 연달아 찾아 홍 시장과 이 지사를 만났다. 나 의원은 “당 대표의 자질에 대해서 이 지사가 ‘당 대표는 경험이 있는 사람, 당을 아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했다. 홍 시장도 ‘당에서 당을 지킨 사람들이 당 대표가 되는 게 맞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험이 풍부하고, 누구보다도 당을 잘 알고, 흔들림 없이 당을 지킨 사람은 감히 나경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이날도 충북 충주와 경북에서 당원협의회 간담회에 참석한다. 당의 전통적 텃밭인 대구·경북(TK)을 이틀째 방문해 당원들의 지지를 호소한 행보로 풀이된다.

그는 “경선 캠프 이름도 ‘재집권 캠프’로 정했다”고 소개하면서 “그만큼 우리는 절박해야 하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