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결혼하면 축하금에 전세금도 준다…주민 중매 나선 이곳

부산 사하구, 축하금 2000만원 지급

게티이미지

부산 사하구가 지역 주민이 결혼할 경우 축하금과 전세금을 지원하는 ‘미혼남녀 만남의 날’을 추진한다.

22일 부산 사하구에 따르면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미혼 내·외국인 남녀 만남의 날‘ 행사 예산을 2024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했고, 예산안은 지난 17일 구의회를 통과했다.

올해 시범사업 형식으로 우선 내국인 위주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민등록지 또는 근무지가 사하구로 돼 있는 1981년~2001년생이 대상이다.

서류심사를 통해 참가자를 선발하고 면접에서 성향을 미리 파악해 커플 매칭 확률을 높이기로 했다. 특이한 점은 참가자들에게 만남 비용, 상견례 비용, 결혼축하금, 주거 지원 등 데이트부터 결혼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우선 커플로 매칭되면 1인당 50만원의 용돈을 준다. 또 상견례 시 1인당 100만원, 결혼을 하게 되면 축하금 200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결혼으로 전셋집을 구할 경우 전세보증금 3000만원 또는 월세 80만원(최대 5년)도 지원하기로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