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본격 장마 돌입…남부·제주 등 26일 오후부터 계속 비

22일 서울 중구 장충고등학교에 지방공무원 수험생들이 우산을 쓰고 고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주는 본격적인 장마에 돌입하면서 제주·남부지방에는 이르면 26일 오후부터 계속 비가 온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26일 오후에서 27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비가 오겠다고 22일 예보했다.

29일 오후부터 30일까지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에 비가 올 전망이다.

26일과 28일은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2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광주·전남 50~100㎜, 전남 해안·전남 동부 내륙 일부 180㎜ 이상이다. 제주도는 50~150㎜로, 중산간·산지에는 2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외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 5~20mm, 강원도 5~30mm, 충청권 10~60mm로 전망됐다.

이번 예보 기간 아침 기온은 16∼24도, 낮 기온은 26∼32도로 평년(최저기온 19∼22도·최고기온 25∼29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한편 최고 체감온도가 30도 내외로 올라 무더운 곳이 있겠으니 야외활동 시 건강관리에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