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SNS ‘핫플’ 카페 임금체불… “대출받아 생활”

인스타 감성 카페. JTBC 캡처

SNS에서 유명세를 얻으며 전국에 10곳 넘는 지점을 냈던 카페가 막상 직원들에겐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1일 JTBC에 따르면 전국 10곳이 넘는 지점을 보유한 이 카페는 한때 ‘핫플’로 유명세를 탔다. 하지만 경영 악화로 줄줄이 문을 닫았다.

직원들은 수개월 밀린 상태였다. 지난해 그만둔 직원 A씨는 약 3800만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가압류 신청을 했지만 남은 월급을 언제 다 받을 수 있을지 알 수 없습니다. A씨는 대출을 받아서 생활하고 있다고 JTBC에 전했다.

A씨처럼 임금을 다 받지 못했다는 신고가 노동부 고양지청에만 100여건 접수됐다. 카페 대표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개인적으로 돈을 빌려서라도 밀린 임금을 조금씩 계속 변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