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최우범 “상대 전력보다 우리 약점 보완에 집중해야”

LCK 제공

OK 저축은행 브리온 최우범 감독이 유리했던 경기를 내준 데 아쉬움을 밝혔다.

OK 저축은행은 2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한화생명에 0대 2로 완패했다. 0승3패(-4)로 8위에 머물렀다.

팽팽하던 첫 세트 중반, OK 저축은행은 아쉬운 오브젝트 판단으로 주도권을 내줬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최 감독은 “1세트는 상당히 유리했던 게임인데 놓쳐서 많이 아쉽다. 2세트는 초반부터 사고가 크게 났다. 끌려다니다가 압도적으로 패배를 당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최 감독은 1세트 패인으로 바텀 3대3 교전 패배, 2번째 드래곤 교전에서의 아쉬운 판단, 꼼꼼하지 못했던 내셔 남작 시야 작업 등 3가지를 꼽았다. 그는 “초반 바텀 3대3 교전에서 우리 쪽이 먼저 잡히고 시작했다”면서 “용 싸움도 유리하게 할 수 있었다. 콜도 나왔다. 인원수만 맞췄어도 교전에서 지기 힘든 상황이었는데 넘어졌다. 바론에서는 렌즈를 안 돌린 게 컸다”고 말했다.

아울러 2세트에 대해서는 “탑 다이브를 안 당하는 매치업인데 당해서 스노우볼이 크게 굴러갔다”고 말했다. ‘모건’ 박루한은 스카너를, ‘도란’ 최현준은 트위스티드 페이트를 골랐다. 초반에 ‘피넛’ 한왕호(세주아니)와 최현준의 협공에 박루한이 킬을 내주면서 탑 주도권이 한화생명 쪽으로 넘어갔다.

설상가상으로 갈길이 바쁜 OK 저축은행의 다음 상대는 리그 1위 젠지다. 최 감독은 “젠지는 정말 잘하는 팀”이라면서도 “일단 우리가 못하는 걸 고치는 데 집중해야 한다. 오늘 1세트는 특히나 유리했던 게임을 아쉽게 놓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를 의식하기보다는 우리가 잘하는 게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