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음주 측정에 ‘면책 특권’ 주장한 러시아 외교관…“술 냄새 났다”


주한 러시아대사관에서 근무하는 외교관이 접촉사고를 낸 후 음주 측정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러시아대사관 소속 외교관 A씨는 지난 20일 오후 8시46분쯤 서울 중구 서소문동 골목길에서 택시와 부딪히는 접촉사고를 냈다. 경찰은 A씨에게서 술 냄새가 나는 것을 확인하고 음주 측정을 하려 했지만 A씨는 면책 특권을 주장하며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러시아대사관에서 나온 직원이 사고현장에 도착해 A씨를 데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면책특권 해당하는지 확인하고 도로교통법상 음주 측정 거부 혐의로 입건할지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부는 이번 사건 관련 국내 당국, 해당 주한대사관과 긴밀히 소통 중”이라며 “특히 사건 발생을 인지한 즉시 주한러시아대사관에 음주운전은 국내법에 따라 엄격히 금지되며 유사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조처를 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