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구조까지 5분… 한강 투신하려던 20대 구한 시민·경찰

지난 17일 새벽 자양파출서 소속 경찰관이 잠실대교 하부 난관에서 투신하려던 20대 남성을 구조했다. 서울 광진경찰서 제공

한강 난간을 넘어 투신하려던 20대 남성이 시민과 경찰의 발빠른 대처로 무사히 구조됐다.

21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새벽 2시 52분 한 남성이 잠실대교 하부 난간에 서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친구들과 한강 둔치를 산책하고 있었던 신고자 A씨는 난간 위 위태롭게 서 있는 B씨를 발견했다.

A씨는 그에게 조심스레 다가갔다. B씨는 “신경 쓰지 말고 가라”고 했으나 A씨는 그의 휴대전화 너머로 “얼른 내려와”라는 여성의 목소리를 듣고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광진경찰서 자양파출소 소속 경찰관 5명은 현장에 차량 진입이 어렵다고 판단, 인근에 차를 세운 뒤 100미터 가량을 뛰어갔다.

흥분한 B씨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경찰은 2개 조로 찢어졌다. 한쪽은 B씨에게 말을 걸며 대화를 시도했고 다른 한쪽은 빠르게 다가가 그를 구조했다.

당시 급박했던 상황은 신고자 A씨가 촬영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 속 경찰관 2명은 B씨를 뒤에서 안고 난간에서 끌어 내렸다.

경찰은 B씨를 진정시킨 뒤 차에 태워 파출소에서 기다리고 있던 가족에게 인계했다. B씨는 최근 개인적인 일로 힘들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해 B씨를 구조하기까지 단 5분이 걸렸다”며 “평소 관내 지리를 잘 숙지하고 있어 빠르게 현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