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성폭행범 제압한 ‘태권도 가족’…美 10대 소녀 구출

미국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관장 안한주씨(59)와 그의 가족. @SheriffEd_HCSO 엑스 캡처

미국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한인 가족이 성폭행당할 뻔한 10대 소녀를 구해 현지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텍사스 휴스턴 일대 치안을 책임지는 해리스 카운티 보안관 에드 곤살레스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한 그룹의 착한 사마리아인들이 범죄 피해자를 구하러 돌진했다”며 ‘용인 태권도’ 관장 안한주씨(59) 가족의 용감한 활약상을 소개했다.

휴스턴 외곽에서 태권도장을 운영 중인 안씨 가족은 지난 18일 오후 4시쯤 태권도장 옆 상점에서 여성의 비명을 들었다. 이들은 곧장 상점으로 달려가 17세 여성 점원을 성폭행하려던 남성 알렉스 로빈슨(19)을 즉시 제압했다.

안 관장의 태권도 기술로 제압당한 가해 남성은 안씨를 물고 할퀸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 안씨 아들인 사이먼(20)과 크리스티안(18)이 제압을 도왔다. 안씨 아내 안홍연씨(55)와 딸 한나(22)는 피해자를 구조해 도장으로 데려왔다. 피해자는 이들에게 “제때 와주셨네요”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곤살레스 보안관은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태권도 사범들이 가해 남성을 바닥에 누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사범들이 평소 훈련한 기술을 활용해 가해 남성을 제압하고 붙잡을 수 있었다. 용인 태권도장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가해자인 로빈슨은 여성을 불법으로 감금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와 그를 제압하려는 안씨 등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은 텍사스의 여러 지역 방송사는 물론 주요 매체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를 통해서도 20일 보도됐다. 안 관장의 부인 안홍연(55)씨는 텍사스주 지역 방송사 KHOU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를 영웅이라고 불러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다”며 “누구든 그 상황에서 우리와 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1994년 미국으로 이주한 안 관장은 휴스턴에 터를 잡고 태권도를 전파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태권도 8단에 합기도 6단, 아내는 태권도 4단, 딸과 두 아들은 태권도 5단이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