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동해 가스전 개발, 국익 극대화 원칙 투자유치”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동해심해 가스전 개발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과 관련해 “국익 극대화라는 원칙하에 국내·외 투자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에서 열린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전략회의’에서 “한국석유공사의 심해 개발·운영 경험이 부족하다는 판단하에 시추 1공당 1000억원 이상 소요되는 만큼 기술력·재원 확보와 함께 위험 분산 차원에서 국내·외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를 비롯해 관계 부처, 국책 연구기관, 유관 학회, 자원공기업, 민간기업이 참석해 동해 심해 가스전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시추 계획, 제도 개선, 투자유치 방안 등을 논의했다. 석유공사가 잠정적으로 마련한 시추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향후 적정한 검토 과정을 거쳐 1차공 시추 위치 등 세부 사항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현행 해저광물자원개발법은 대규모 유전 및 가스전 개발에 적합하지 않아 정비할 계획이다. 안 장관은 “조광료 부과 요율을 정부와 투자자 간 적정 수익 분배가 가능하도록 조정하고 조광권을 유망구조의 시추탐사와 개발에 적합한 방식으로 분할하겠다”고 설명했다.

안 장관은 “동해 심해 가스전에 대한 국민적 기대가 높은 만큼 이제는 모두의 지혜를 모아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