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배현진 습격’ 중학생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

유아인에 커피 던지기도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월 2일 서울 송파구 송파책박물관에서 열린'2024 설날맞이 희망콘서트'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습격한 혐의를 받는 중학생이 21일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조민우)는 이날 특수상해 혐의를 받는 A군(15)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군은 지난 1월 25일 오후 5시1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에서 배 의원 머리를 돌덩이로 10여차례 가격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배 의원은 두피가 찢어지는 등 상처를 입어 사흘간 입원 치료를 받았다.

현장에서 체포된 A군은 정신 의료기관에 응급입원했고 이후 보호입원으로 전환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조사 당시 A군은 “연예인 지망생을 만나기 위해 현장에 갔다가 우연히 배 의원을 만났고, 자신도 모르게 무의식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과정에서 A군이 지난해 마약 혐의 구속영장이 기각돼 마포경찰서를 나오던 배우 유아인에게 커피를 던졌다는 인물이라는 점 등이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월 사건을 검찰에 불구속 송치하면서 A군 범행이 우발적이었다고 발표했다. 당시 경찰은 “정치인에 대한 테러로 볼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지만 피의자가 혐의를 시인하고 관련 증거가 확보된 점, 현재 입원 치료 중인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 수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A군 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사건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