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나경원·한동훈·원희룡, 23일 당대표 출마 선언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나 의원은 오후 1시, 한 전 위원장은 오후 2시, 원 전 장은 오후 3시에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다. 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오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차기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다.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도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한 시간 간격으로 차기 대표 출마 선언에 나선다.

나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요일(23일)에 출마 선언을 한다”며 “전당대회를 앞두고 줄 세우고 줄 서는 정치를 타파하고 싶다. 대통령실을 팔거나 제2의 ‘연판장 사건’이 있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늘 국민께 줄 서는 정치를 했다. 앞으로 그런 정치 문화를 만들 수 있고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과 함께 더 크고 강한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23일 오후 1시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을 한다. 이어 같은 장소에서 한 전 위원장은 오후 2시, 원 전 장은 오후 3시 ‘릴레이’ 출마 선언을 한다.

또 다른 당권주자인 윤상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인천 용현시장에서 출마 선언을 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의원과 윤상현 의원의 4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당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 고민 중이라고 밝혔던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무의미한 도전이라고 결론 내렸다”며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어 “변하지 않으면 망한다는 절박함이 시작될 때 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