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물풍선 보내나…김여정 “하지 않아도 될 일거리 생길 것”

“하지 말라고 한 일을 또 벌여”


북한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달 살포에 오물 풍선으로 맞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국경 부근에는 또다시 더러운 휴지장과 물건짝들이 널려졌다”며 “분명 하지 말라고 한 일을 또 벌였으니 하지 않아도 될 일거리가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고 21일 말했다.

김 부부장은 전단을 보낸 탈북민 단체를 “쓰레기들”이라고 표현하며 “그 쓰레기들이 자국민들로부터 비난을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전날 오후 10시∼12시 경기도 파주에서 북한 방향으로 전단과 이동식 저장장치(USB), 1달러 지폐 등을 담은 대형 풍선 20개를 띄웠다고 밝혔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