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성폭행 가해자 지목된 공기업 직원 결국 퇴사

국민DB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이 소속돼 있던 경남 밀양시 지방공기업에서 사직 처리됐다.

21일 경남 밀양시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 사직서를 제출했고 인사 매뉴얼에 따라 지난 19일 최종 사직 처리됐다.

범죄자 신상을 공개하는 유튜브 채널 등이 최근 2004년 발생한 밀양시에서 발생한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1명으로 A씨를 지목하자 밀양시와 해당 공단에 A씨 해고를 요구하는 문의가 빗발쳤다.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12월 밀양지역 고교생 44명이 울산 여중생 1명을 밀양으로 꾀어내 1년간 지속해 성폭행한 사건으로 최근 온라인 공간에서 가해자들의 신상이 공개돼 논란이 있었다.

밀양=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